관리자   댓글은 최대 300자 까지 지원되며 불편한 사항이 있으시면 webmaster@btn.co.kr 보내주십시오.

댓글 작성 안내 (9.4일 회원 가입자부터 적용/이전 가입자는 댓글 작성 가능)
1) 아이디 신규 생성시 5회(1일 1회만 적용)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 할 수 있습니다.
2) 이용약관에 위반된 아이디로 작성된 댓글은 삭제 조치합니다..
3) 홍보.비방.욕설등 3회 이상 적발된 아이디는 탈퇴 조치합니다. (로그인 없이 동영상 시청 가능)
 
여인아   윤경준 : 자칭 견성했다면서 제법이 실체없이 공함[반야바라밀]을 모르면 이런 놈은 중생에불과한 순사기꾼이라고 보면 틀림없습니다. 모든 부처가 반야바라밀을 깨쳐서 부처가 되기때문입니다//윤경준님! 당신 말이 맞다고 했을 때, 모든 부터가 뭐가 뭘로 반야바라밀을 깨칠 수 있나요? 스마트폰에 본래부터 카메라 기능이 없는데 사진을 찍을 수 있을까요? ???!!!!   2018-08-30  
송관헌   감사합니다. 마하반야바라밀합장   2017-11-01  
kimeunhee   _()()()_   2015-06-18  
한동섭   감사합니다   2013-03-27  
무틀시공인   왜냐하면 몸이 그것에 너무 익숙해져 버리기 때문입니다. // - 공경합장 신수봉행~!~   2011-11-19  
무틀시공인   계속해서 약물을 복용해야만 할 것입니다. 그리고 나중에는 더 이상 약물이 듣지도 않을 것입니다.   2011-11-19  
무틀시공인   만일 당신이 삶의 방식을 바꾸지 않는다면, 자극의 근원을 바꾸지 않는다면   2011-11-19  
무틀시공인   자신의 환경을 바꾸어야 합니다. 그러면 어느 날 당신은 약물을 끊을 수 있을 것입니다.   2011-11-19  
무틀시공인   하지만 약물에만 의존하지는 마십시오. 당신은 자신이 사는 방식을 바꾸고   2011-11-19  
무틀시공인   의사와 심리치료사도 그것을 알고 있습니다. 약물이 도움이 될 수 있고, 약물이 필요하기도 합니다.   2011-11-19  
 
1 2 3 4 5 6 7 8 9 1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