관리자   댓글은 최대 300자 까지 지원되며 불편한 사항이 있으시면 webmaster@btn.co.kr 보내주십시오.

댓글 작성 안내 (9.4일 회원 가입자부터 적용/이전 가입자는 댓글 작성 가능)
1) 아이디 신규 생성시 5회(1일 1회만 적용) 로그인후 댓글을 작성 할 수 있습니다.
2) 이용약관에 위반된 아이디로 작성된 댓글은 삭제 조치합니다..
3) 홍보.비방.욕설등 3회 이상 적발된 아이디는 탈퇴 조치합니다. (로그인 없이 동영상 시청 가능)
 
김주상   존자님 감사합니다. 존자님과 동시대를 누리는 인연과보가 경이롭습니다_()_ _()_ _()_   2018-02-28  
박외정   달라이 라마 존자님께 오체투지 하나이다.살아계신 보살을 세계인이 더 가까이 접하고 법문을 들을 수 있계 된 것이 티벳이 나라주권을 잃게 된 일의 뒷면이라고 생각하면 아이러니다.국가로써 건재 했다면 존자님은 라마 宮 깊은 곳에 계시며 갂,ㅁ 뉴스로나 뵐 수 있었으리라,   2016-07-03  
 
1